다만.

from 2.쓰다/2.1 일상 2008.09.03 16:46
다만 어찌할바를 몰랐던것 뿐입니다.
애초부터 제가 누군가에게 관심을 가지는것 자체가 아이러니할뿐이지요.
누가 누군가에게 힘이된다는것은 기적과 같은 일이겠으나.

다만 전 더이상 앞으로 나아갈수가 없었던것 뿐입니다.
여러번 말하지만 그 책임을 당신에게 묻는건 결코아니에요.
당신에게 책임이 있을수도 없고요.

어떤 사람은 때때로 단한번의 반짝임으로. 단한번의 파형으로.
평생을 살아갈수도 있겠지만. 저는 그렇게 강한사람이 아닙니다.
오히려 관심받으면 받을수록 더욱더 원하기만 하는 철부지일 따름이지요.
결국은 그런거 같아요.
제가 너무 당신에게 가까이 가버린듯한 기분이고.
당신은 저에게 너무 가까이 와버렸습니다.


당신이 말했던 그 선이. 저에게도 조금씩 보이기 시작한거였던걸까요.
아니요.. 선따위야 이미 알고 있었습니다. 어찌되었건. 전 두려웠던겁니다.
세상을 회피하는것따위. 얼마나 쉬운지 당신도 나도 잘알고 있으니까요.
무엇을 두려워하느냐고요?? 상처받을 자신입니다.
너덜해진 마음입니다. 이미 녹아버린 마음입니다.

오지않은 미래에 가정만을 사용해서 두려움만을 느끼고 있는 저이지만.
그런 저이지만. 그렇게도 두려운것은. 정말 우려하던일이 현실로 닥쳤을때에
자신이 얼마나 무너질가인가를 알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 감정을 뭐라 정의할수가 없군요.
사람은 제어할수 없는것들에대해 두려움을 느낀답니다.(웃음-)
역시 그랬던겁니다. 25년간 피해만 다니는군요. 그래도 할수없습니다.
무서운건 무서운거거든요..(하하-)

'2.쓰다 > 2.1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끔은.  (14) 2008.09.05
다만.  (6) 2008.09.03
미룸  (4) 2008.09.03
10Q/10A  (8) 2008.08.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