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잣말.

from 2.쓰다/2.1 일상 2009.04.09 18:25
하늘이 어땠더라. 생각이 잘 안난다.

다만 그때의 발걸음만은 기억하고 있다. 나는 내가 살아 있음을 그때야 실감했으니깐.

나는 원체 호기심이라는건 쥐뿔도 없는 인간이라. 환경이 바뀌는걸 그다지 좋아하진 않는데.

이날은 그날따라 기분이 좋았다. 바뀌는것에서 바뀌는것으로.

환경이 바뀌는걸 좋아하지않는다고 해서. 정체되어있거나 활동적인걸 증오한다거나 하는건 아니다.

활동적인 환경에서 정체되어있는것으로 가는걸 싫어하거나.

혹은 정체되어있는 환경에서 활동적인 환경으로 변하는걸 싫어할뿐이다.
(그밖에도 다른 여러가지 것들이 있겠지...)

그때의 그날이 생각난다. 바람결이라도 잡힐꺼 같은 자신감이.

뭐든지 뜯어먹을수 있을꺼 같았던 또라이 같은 생각들이.

won.

이런것들이 오늘을 하루를 살아갈수 있게 만든다.

'2.쓰다 > 2.1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끄적  (2) 2009.04.30
혼잣말.  (4) 2009.04.09
현역복무시 장관급 지휘관 표창을 받았다면  (11) 2009.04.02
대화내용  (4) 2009.03.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