끄적

from 2.쓰다/2.1 일상 2009.04.30 10:57

---

이렇게 바보같은 인간이지만, 웃어.

나침반이 고장난 사람같지만, 살아.


그때의 그 빛을 따라 온건데, 너는,

그 빛이 자기것이 아니라고 했어.


난 할말을 잃어버리고 말았지 그건 너였는데.

난 아직 그 죄책감에 살아. 기대에 충족하지 못한.

그 상실감이 내 어깨를 짓눌러.

... 사실 그게 아픈지도 잘 모르겠어.


내가 아직 널 위해, 웃어야할까. 살아야할까.


---



잠잠히 내려 앉은.

내안의 중심을.

약간의 치기와 근심을.

많게는 내 죄책과 욕심을.

그리고 어렵게 용서와 자비를 구하는.

어린양의 심정으로.

잠잠히.

잠잠히.


'2.쓰다 > 2.1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잡솔  (4) 2009.05.28
끄적  (2) 2009.04.30
혼잣말.  (4) 2009.04.09
현역복무시 장관급 지휘관 표창을 받았다면  (11) 2009.04.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