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자.

from 2.쓰다/2.1 일상 2008.07.27 03:12

드래곤라자 발췌


한번쯤은 읽어보셨을 만한 "드래곤 라자 - 이영도" 님의 작품입니다.
이걸 쓴게 98년도였으니깐 벌써 10년이 다되어가네요.

라자 전체중 통들어 가장 좋아하기도 하면서 가장 싫어하기도 하는 대목입니다.
대목이라 하기엔 조금 글이 길어보이는 군요 =)

마음이 조금 일렁였던지라, 지나간 편지를 읽어보았습니다.
사실 남자가 편지받을수 있는 시간과 공간은 "군대" 밖에 없지요.
20년 넘게 혼자였던 저도 "여자에게 편지"라는걸 받아볼 기회가 있었으니 말이죠.
그런면에서 군대도 그렇게 나쁜것만 있는건 아니였어요. 당연 다시가라면 안갑니다. 크크-

군시절이 참 힘들긴 했었어요.
저의 윗고참들이 들으면 웃을일이지만, 사실 나름 힘든거라는건 타인이 이해못하는 범주에 있다고 생각합니다.
크크- 그 장소에서 그 시간에서 저는 저를 잊지 않기위해 부던히도 힘써야했었습니다.
저는 그다지도 강한 사람이 아니였기 때문에, 적지않은 양의 편지들과 전화를 해댔었지요. 물론- 수신자 부담입니다만;

그건 마치 망망대해에 병편지를 띄워보내는 기분이었습니다.
혹은 소련,지금은 러시아가 되어버린 첫 우주선 스푸트니크 1호의 기분이 이랬을까요.
뭐 우주선에게도 감정이라는게 있다면 말이죠.


어찌되었든- 편지를 통해 그들의 일상들을 볼수 있었지요.
그건 흥미로운 일이었으나 저에게 있어서 또 다른 자책감을 낳게 했습니다.




그들은 하루하루 자신의 삶을 증명해나가고 있었습니다.
뭐 경제적으로 돈이 되느냐 그렇지 않느냐를 떠나, 그들은 계획을 세우고 실행을 하고 있었고,
결과물을 내고 있었죠. 참 그때는 그게 부러웠었습니다. 근데 2년이 지난 지금도 부러워 하고있습니다.


저는 그렇지 않았기 때문이죠. 삶의 증명이란, 저에게만 이다지도 어려운일인지도 모르겠습니다.


근데 라자내용이랑 전혀 딴소리하고 있다구요?? 크크-
뭐 조근조근 설명을 보태보자면, 모든 사람이 그러하듯 사람들의 관심을 원해요.
사실 관심이라고 하면 조금 어리광같아보여서, 관계라고 해두지요.
그런데 저는 이율배반적으로 사람을 그렇게 좋아하질 않아요.
그런 두터운 신뢰라던가- 우정, 사랑같은것들이죠.
후자쪽이 저를 변화시키고 더욱 높은곳으로 올려다줄, 그런 것들이지만.
그들이 한번씩 손을 내밀때마다 저는 그들을 쳐내고는 했지요.
그리고 거만하게 웃었습니다."네까짓게 뭐라고 날 동정해" 라구요.
그리고는 뭐 있습니까. 골방에 혼자 쳐박혀 우는거지요.
.... 사실 정말로 울진 않습니다만-

비가오니 조증과 우울이 220V 교류전류처럼 교차되는.... 요즘입니다.

다시한번.. 지인들에게 감사합니다 (__)

뭐 여튼, 그렇다는 겁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2.쓰다 > 2.1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Fanta님 도메인!  (5) 2008.08.09
라자.  (8) 2008.07.27
깨져버린 기억들  (0) 2008.07.25
http://junan.kr  (4) 2008.07.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