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제

from 2.쓰다/2.1 일상 2008.07.06 21:02
뜨겁다거나 차가운건 경험해봐야 알듯. 그걸가지고 설명할수는 없다. 뜨거운건 뜨거운것이고 차가운건 차가운것이니깐. 이런상황에서 단어는 그져 단어일뿐 울림도, 감동도 아무런 효력도 가지지 못한다. 그런면에서 나는 단어 하나를 배웠다. 아 이게 질투라는거구나. 돼지처럼 꿱꿱대는 녀석을 보고 있자니, 마음 한쪽이 아리면서도 화가 났다. 아. 그래서 it's love 그녀가 옳았던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실에매단 요요처럼 되돌아가는 녀석을 보며 무슨말을해야할까. 어짜피 나에게 허락되지 않는것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왜 나는 그다지도 원할까. 설령 나에게 일어난다해도 제대로 해낼 수도 없는 주제에. 친구말마따나 "돈이냐 있냐" 였다. 그건 표면적인 문제가 아니였다. 파면 팔수록 나오는 울림.

지하철에 오르면서 생각을 했다. 소용없는 일이었다.
현상은 밖에서 일어나고 있었고. 나의 생각은 생각일뿐이었다.
누구를 생각하고 사랑한다고해서 그 마음이 전해지는것은 아니다. 말해도 오해하는 우리마당에.

하릴없이 책을 펼쳐들었다.
읽었다.

마음만 복잡해질뿐이었다. 아무것도 위로되지 않았고. 나는 여전히 질투하고 있었고. 녀석이 가여울뿐만 아니라. 화도 났다. 왜 나는 뒤돌아봐주지 않을까. 나는 비굴한 거렁뱅이처럼 두사람이 흘려놓은 감정의 배설물만 집어삼키고 있을뿐이었다. 나는 왜 외따로 혼자 서지못할까. 셋이면 셋 그래도 나의 몫을 하고 싶었다. 녀석의 그림자에 비추어 말장단이나 하고 있자니 눈물이 다 나올뻔했다. 아 그래도 울수 있으니 다행이라고 해야하나. 정말 얼마만의 "울음"인거지.

책을 읽었다.
덮었다.
지하철을 내렸다.
계단을 올랐다.

9번버스가 눈앞을 지나간다. 나는 9-1번을 타야해.
그런데 버스기사가 여자네.
내또래로 보인다. 20~30대의 여자.
긴생머리를 하고 정복을 하고 운전을 하고있는 여자.

눈이 마주쳤던 순간.
내 귀에선 자우림이 노래하고 있었다.

어떻게든 이 상황을 이해해야 했다. 왜 저사람은 저나이때 저 능력을 가지고 버스기사를 하고 있을까 라는생각.
마치 우주로 억지로 떠밀려진 스푸트니크 1호를 우연찮게 본 기분이었고.
다시 말하자면 버스카드를 기계에 대었는데 70원만 빠져나간 상황이랑 같았을까.

나는 어떤것도 이해할수없었고.
그져 있는 상황을 바라만 봐야했다.

아 그제서야 나의 모든 상황은 한순간에 접혔다.
이해와 판단은 나의 몫이었고, 그들은 전혀 범접할수 없었던 까닭이다.

나는 여전한 자우림을 들으며, 9-1번에 오를수 있었다.


혹시나, 제 감정의 배설물을 억지로 해석하실필요는 없으십니다. =)

'2.쓰다 > 2.1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깨져버린 기억들  (6) 2008.07.07
무제  (0) 2008.07.06
나는..  (4) 2008.06.27
과거와 대면하는것.  (4) 2008.06.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