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om 2.쓰다/2.1 일상 2009.01.06 01:08

내가 정말정말정말 좋아했었던 사람이 내가 20살때 그런말을 했었다.
"그 사람이 나에게 100%로 다가오면 나도 그렇게 대할수 있는거지."
그때에는 오오 과연. 하고 생각했으나 지금 생각해 보면 과연, 그런가에 대한 회의감이 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 그냥 그런가 싶다.
내가 모든것을 내어준다고 생각해도, 상대방은 그것들이 얼마 되지 않는것 일수도 있다.
라는 생각들. 나의 최선이, 나의 그 너를 향한 바람들이
너에겐 그져 지나가는 바람처럼 느껴질수도 있는것들이겠구나 하는생각들.

혹은.

혹은 말이다. 내가 그렇게도 손 맞춰보고 싶었던게, 얼마 되지않는것이 아니라.
아에 그런것들에 대해 상대방이 무감각할수도 있다는것.

사람을 만나면 나의 무기력함만 더하는 느낌이다.
나의 연약함으로 과연 누구를 품을수 있을것이며,
과연 나의 무기력함까지 사랑해줄 사람이 있을까의 회의감.

따위 말이다.

항상 어찌되었든.
상대방의 마음에 지나치게 감동하는 나같은 애정결핍자들이 문제다.

WALL-E를 3번째 보다.

2009/01/06 01:08  되새김.

'2.쓰다 > 2.1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얼마전 생일.  (6) 2009.01.16
  (6) 2009.01.06
음악문답.  (4) 2009.01.06
일상잡담  (4) 2009.01.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