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

from 2.쓰다/2.1 일상 2008.10.29 18:34
1. 계속 2호선을 타고 다닌다. 오늘은 너무 피곤해서 오면서 계속 잤는데. 자다 깨니 옆에 아리따운 여자분이 두둥!
하고 앉아 계신것. '아 깜짝이야' 하고 잠이 확 달아나 버렸는데. 공부를 하고 계시더라. 책을 봤더니 전자기학이랑 이산수학 우왕 굳! 공대생 여자분 ㅠㅠ 그거 생각하니 왠지 옆에서 좋은 향기도 나는거 같고 더 이뻐보이시고, 손에는 커플링같은것도 없고 해서 여차 "저 시간좀 있으시면.." 할뻔 했는데 그 여자의 미래도 생각해드려야지..a 여튼 이쁘셨음. 23일날 대화역까지 가셨던 그분- 연..연락처좀 ㅠ

대략이런식


1.2 그러고 역에서 딱 올라왔는데, 비가 부슬부슬 오는기라.
그런데 보이는 풍경이 비맞고 서서 울고 있는 여자분과 옆에서 담배를 뻑뻑 피워대던 남자분.
4번출구에서 계시던 두분.... 화해하셨길!

1.3 뻘줌한 순간이라는건 이런거다. 라고 정의내릴수 있는 순간이 아침마다 찾아오곤 하는데. 바로 2호선 지하철을 탈때. 꽉꽉 들어찬 사람들을 밖에서 볼때면, 아 정말 표정들이 하나같이 어색어색! 물론 나도 두발짝만 들어가면 똑같은 표정을 짓고 있겠지만;

2. 가을이나 봄이 좋은건 아침에 나갈때 아침노을이나 집에들어올때쯤 볼수있는 저녁노을이라고 생각해.
아침해가 여름에는 너무 빨리 뜨고, 겨울때는 한밤이잖아.

3. 공대생의 치명적인 안좋은 버릇중 하나가 순서도를 일상생활에 적용시키는건데.

대표적인 공대학교생활 순서도


문제는 생각지도 못한 일들이 일상생활에서 일어난다는게다. 한번은 학교를 같이 다니던 여자 동기 녀석이 운동장 한가운데서 갑자기 울어버린것. 문제는 내가 가장 가까운데 있었다는거고. 주위엔 지인들이 꽤나 많았다는것. 이쯤에서 내가 이녀석을 달래주면 나는 여자를 울린 나쁜놈이 되어버린건가. 라는 생각이 스치는 순간 정말 패닉상태에 빠지는 기이한 체험을 했던적이 있다. 물론 시스템은 다운된상태; 이런 상황 말고도 왜 나는 순서도 대로 여자를 꼬셨는데 저 여자는 나에게 관심이 없을까. 등등의 상황도 포함된다지.

4. 기분이 꿀꿀거려서 집까지 터벅터벅 걸었는데, 육교옆에 언덕에서 잔디 타는 아이들을 보았다. 아 나도 저런때가 있었던가 싶은. 비료포대가지고 잔디타는 아이들이라... 히힛-

'2.쓰다 > 2.1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깨져버린 기억들  (0) 2008.11.19
일상  (10) 2008.10.29
이어지는 근황.  (8) 2008.09.29
가끔은.  (14) 2008.09.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