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

from 2.쓰다/2.1 일상 2009.09.16 16:41


희망을 강요하지 맙시다.

 

어짜피 타인에게 아무런 의무와 책임도 가지지 않는다는걸

당신 스스로도 잘알고 있잖아요.

 

그런것들이 말로써 모든게 해결된다면.

그것처럼 좋은일도 없겠지요.

 

마치 참 쉽죠? 라고 말하는 밥 로스 아저씨 같잖아요.

 

하나도 안쉬워요. 그런거.

당신에게는 숨쉬는것처럼 일상일지 몰라도.

 

저 정말 안쉽습니다. 어렵습니다.

 

차라리 저에게 그런말을 할동안.

당신 옆사람을 꼭 안아주는건 어때요.

 

그럼 언젠가 제 차례도 오겠지요..

 

그때가서 내 마음이 깨지고 녹고 비틀어져 깨져서

마음이 온전하게 된다면. 그래서

"아. 정.말. 그.런.거.구.나."

한다면

 

비로소. 그때 내가 당신을 조금이나마 이해할수 있게 된다면.

그때 가서 모든것들을 이야기해도록 해보아요.

그때까지 이 작은 것들을 당신이 기억하고 있다면.

'2.쓰다 > 2.1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요즘 하고 싶은것.  (4) 2009.09.28
희망  (0) 2009.09.16
hi, bye  (10) 2009.07.02
기억해야 하는날.  (14) 2009.05.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