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터


티켓





십대엔 자신이 바라는것을 얻기 위해 부숴져야 한다고 생각했다.
스무살엔 내가 되고 싶은것들이 되기 위해서 그것을 그러 모아야 했다.
아직 충분이 부수어 지지 않은곳은 이전보다 더 힘들게 낑낑대며 부수었다.
스물 다섯이 넘으면서 뜻하지 않게 이곳저곳 갈라진 나를 보았다.
아직은 아닌데. 그러면 안되는데 싶은데. 갈라지고 터져서 흉측해진.
에피톤의 "봄날,벚꽃,그리고 너" 곡을 들은건 그때쯤이었지 싶다.
"벚꽃" 빼고는 다른곡들은 그다지 좋아하지 않는데.
아마도 그건 직접연주한것이 아닌 프로그램을 써서 만든 곡이라는 데서 생긴 왠지 모를 거부감이었다.
(사실이 아닌지도 모르지만. 내가 느끼기에는-)
이날의 연주는 그 모든것을 뛰어넘는 정점에 있었다.
불평하고 불신하던 그의 연주곡들은 CD에서 들었을때와는 역.시.
다른 면들이 있었다. 위안이 되었고. 역시 위로가 되었다.
말하자면 커다란 균열을 잘 매운. 그런기분이다.
하지만, 여전히 CD의 에피톤을 좋아할수 있을지는 의문.

꼬리. 첫콘서트였으니.
    "실속없는"등의 망언이나.(ㅋㅋ)
    앵콜곡의 실수..라던가..
    에필로그의 오타...라던건.. 살포시 접어두도록 하자.

꼬리둘. 지인의 도움으로 앞에서 두번째자리에서 공연을 볼수 있었다. 다시 한번 감사를..

'3.듣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페퍼톤즈3집, 장미비파레몬 - 에쿠니 가오리  (0) 2009.12.23
epitone project - 유실물 보관소  (0) 2009.12.15
엘범구입  (0) 2009.09.13
EBS Space 공감 _ 오지은  (0) 2009.04.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