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에는...

from 2.쓰다/2.1 일상 2012.05.19 00:56

 오랜만에 글을 쓰려고 생각하기 전에는 말이다. 특히 이렇게 목적도 없이 아무생각도 없이 글을쓰려고 뭔가. 음.. 하고 하기 전에는. 굳이 일기장을 볼필요가 없다. 그러니깐 군대에서 썼던 일기장 같은것 말이다. 사람이라면 누구든지 그러한 시기를 거친다.. 애타고 바둥대고 환경은 절제 되어 있는데 혼자만 홀로 불탈때. 

그리고 그게 조금은 잘못된 방향으로 하염없이 가고 있는데 나는 정말 무기력한 시간들 말이다. 군대 이후로 무엇이 변하였는가 하면. 아무것도 변하지 않았다..라고도 할수 있고 많은것이 변했다.. 라고도 할수 있다.

나는 일단 정민기를 안다. 아 좋다. 좋은 일이다. 군대에서 얻은 가장 값비싼 선물이다. 그는 다르게 변화하고 있었다. 어떠한 의미를 가지는지. 어떠한 방향성을 가지는지는 별개의 문제로. 그는 여전히 변하고 있었다. 이를테면 허브에서 라우터로 혹은 게이트웨이로 말이지. 좋다. 그는 좋다. 그의 어떤부분이 모가나고 욕을 먹는다 해도 그는 좋은거다. 내가 그를 받아들였고, 그 역시 나를 일부 받아들였음에 가능한 일이다. 좋다.

뱃살. 뱃살이 여전하다.
실은 더 쪘다.
살은. 왜 나를.

가만두지 않는걸까.


자고 있을때 와서 나를 괴롭히는걸까.. 왜..?
여전한것중에 하나다.

책. 나는 여전히 책을 읽는다. 군대에 있어서보단 양과 질이 많이 줄었지만. 생각하는것도 줄고 써내려가는 양도 줄었지만, 나는 여전히 읽는다. 읽는게 즐겁다. 나는 하나의 입과 두가지 귀중에서 고르라 하면, 세개의 귀와 입은 택하지 않을 생각이다. 여전히 읽고, 쓰는건 좋다. 내가 쓰는게 아니라. 나라는 어떠한 매개체로 인해 전혀 다른성질의 결과물이 나온다는게 가끔은 경이로울때가 있다. 전적으로 스스로만. 경이롭다.

박민규.
그는 왜 신작을 내지 않는가.
씁슬할 정도다. 나아~쁜 사람.


그때보단 조금 많이 벌고 있다. 그뿐이다.

그리고 옆에 나를 아주 많이 좋아해주는 사람이 있다. 이건 그뿐이 아니라. 너무 좋다.
그러니까 전적으로 너.무.좋.다. 라고 쓸수 밖에 없는건 어떤 거대 담론을 만났을때 으레 겁을 집어 먹거나
사람이 경직되는 성격과 같다. 나는 나를. 너.무.좋.아. 하는 사람을 만나고 있다.
항상 고맙고도 미안한 마음이다.

나이가 늘었다. 이제 내년이면 서른이다아- 광석형의 노래가 어울릴만한 나이가 되어감에-
행여-
나이에 맞지 않는 삶과 행동양식에 반성을 한다. 참.. 반성을 해도 나아지지 않음에 반성을 하고.
반성으로 끝나는 삶을 되돌아 반성한다.
매우 나쁜일이 아닐수 없다.

나쁘다.

이제는 잠을 자야겠다.
어디서 부터 풀어야할지 모르는 삶의 실타래를 너무도 많이 방치해두었던 시간이 나를 괴롭힌다.
자기자신을 사랑하지 않는 사람이.
무엇을 한다는것 자체가 이상한 일인거겠지.


어쩌라고....

 

'2.쓰다 > 2.1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따 잘 컸네...  (0) 2012.08.21
밤에는...  (0) 2012.05.19
나쁜 티스토리..  (0) 2012.04.08
잠시..  (0) 2011.12.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