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감사합니다. 저는 164cm입니다.

이곳에서~!

+ 그러고보니 중학교때 담임선생님이 생각난다...
   영어 담당선생님이였는데 그를 보고있을때면 난쟁이가 쏘아올린 작은공에서.
   그 난쟁이가 생각날정도.
   게다가 혼기도 꽉차서 그 학년 넘어갈때까지 선을 4번인가 5번인가 봤는데.
   번번히 after 신청을 했으나 매몰찬 거절을 당했다고..
   (선본걸 어찌 잘아느냐 물어보신다면;; 항상 다음날 음주강의를 하셨기 때문이라고;;
     아니 뭐 대학교수님도 아니고 중학교선생님이 음주강의를;;)

   게다가 시간이 갈수록 사람이 날카로와졌다랄까; 공격적이랄까..;
   까칠한 성격이 되어갔는데 그것역시 선본 횟수와 비례해서 올라갔다는..
   반장의 설이 있었다!
  
   뭐 여튼, 그런것 따위가 사람의 자존감을 결정하는것도 빈번한가 보다.
   난 어느정도 거기에서 자유롭다라고 생각하고 있지만;
   역시 나만의 생각일지도.

++ 꼭 결혼하셨을꺼라 믿는다.(불끈!)

   엇.. 잡설이 길어졌다. 갱신!

'4.꿈꾸다 > 4.1 모음'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는 이런놈? INTP  (2) 2007.10.29
어이쿠 174cm...  (8) 2007.08.17
진주귀고리소녀와 베아트리체 첸치  (0) 2007.08.01
굉장한사이트 발견  (4) 2007.07.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