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왜 세계의 절반은 굶주리는가? 나는 "반"이 굶주리는다는것은 알고 있었나. 나는 어쩌면 굶주리는다는것에 대한 불감증이 생긴걸까? 내전으로 인해, 전쟁으로 인해. 아이들이 죽고 사람이 죽는것도 슬픈일이지만 굶주려죽는사람에 대한 자각심이 없는것도 못지않은 비극이고 슬픔이다.

『아옌데의 비극
  아옌데 사건은 현대 중남미 역사에 빼놓을 수 없는 일이고, 아직 종료되지 않고 현재도 진행중인 일련의 흐름속에서, 말하자면 토막중의 가운데 토막이라고 할 수 있는 사건이다. 사건만을 놓고 보면 칠레에서 투표로 선출된 대통령이 대통령궁에서 자국 군인들에게 사살된 사건이다. 우리 식으로 표현하면 청와대에 군인이 쳐들어가 대통령을 지키던 또 다른 군인들을 사살하고, 권총으로 저항하던 경호원과 대통령을 사살한 사건이라고 할수 있다. 물론 이렇게 얘기하면 아주 가난한 나라에서 벌어진 이상한 사건이라고 생각할지 모르지만, 당시에 칠레는 우리나라보다 잘살았고 국제적인 위상도 훨씬 높았던, 적어도 우리나라보다는 선진국이였다.
  그런데 이사건을 보통은 중남미 민중정부에 대한 군부의 대응이라 표현하기도 하고, 미국의 좋은 대학에서 교육받은 토호(어느 한 지방에서 오랫동안 살면서 양반을 떠세할 만큼 세력이 있는 사람.)들의 2세인 이른바 '시카고 보이'들이 군인들과 결탁하여 민중정부를 붕괴시킨 사건이라고 표현한다. 지금 베네수엘라에서 경제개혁을 추진하고 있는 차베스에게 사람들이 종종하는 말이 "당신은 아옌데 처럼 당하면 안된다"라는 것이라고 한다. 어쨌건 바로 그 사건이다.
  사건 자체로만 놓고 보면 특별히 지글러가 우리보다 더 많이 아는것 같지는 않다 그러나 이사건을 지글러는 아옌데가 민중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으면서 대통령이 되었을때 내건 공약중 하나에서 문제의 발단을 해석하기 시작한다. 1970년 칠레의 인민전선은 101가지 행동강령을 발표했는데, 그 첫번째가 바로 15세이하의 모든 어린이에게 하루 0.5리터의 분유를 무상으로 제공한다는 것이었다. 이 공약을 보통은 '포퓰리즘'(일반 대중의 인기에 영합하는 정치행태를 말하며 종종 소수 집권세력이 권력유지를 위하여 다수의 일반인을 이용하는 것으로 이해되기도 한다.  반대되는 개념은 엘리트주의(Elitism)이다.)이라고 치부하지만, 당시 칠레가 처한 높은 유아사망률과 어린이 영양실조라는 문제를 놓고 본다면 어쩌면 절체절명의 과제였다고 할수 있다. 이 공약을 내건 아옌데는 대통령에 당선되었는데, 이 문제에 가장 곤란함을 느꼈던 것이 스위스의 다국적기업인 네슬레였다는 점은 우리에게 잘 알려지지 않은 일이다. 커피와 우유를 주품목으로 하는 네슬레에게 칠레정부가 분유를 무상으로 공급한다는것 자체도 문제지만, 칠레에서의 성공사례가 다른 중남이 국가들로 번져갈 경우에는 더욱 큰 골칫거리가 되었을것이다. 소아과 의사 출신인 아옌데가 내건 이 공약이 벽에 부딪힌것은 칠레의 농장을 장악한 네슬레가 1971년 협력거부 방침을 결정하면서부터이다. 아옌데 정부는 네슬레에게 우유구매를 요구하였으나. 이 요구는 거부당했다. 이때부터 아옌데 정부는 키신저를 비롯한 미국정부와 네슬레를 축으로 하는 다국적기업에 의해서 고립되고, 결국 CIA와 결탁한 군인들이 대통령궁을 습격하게 된다. 그리고 아무일도 없었던 듯이 칠레의 어린이들은 다시 영양실조와 배고품에 시달리게 된다.
  지글러의 이러한 설명은 네슬레의 다국적기업 정책와 관련되어 있는데, 스위스 내에서의 네슬레의 사회적 이미지와 중남미 국가에서의 네슬레 그리고 심지어 우리나라에 들어와 있는 네슬레 코리아의 경영방침같은 것들을 생각해보게 된다. 세계적으로 유명한 이유식 회사들과 분유회사들이 국제 기아문제에 대해서 가지고 있는 이윤동기와 그 작동방식에 대해서 우리는 잘 모르고 있다. 요즘 우리나라 수퍼마켓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유기농 이유식' 아무거나 들어거서 재료의 원산지를 살펴보면, 아옌데의 경우에서 생겨났던 문제와 우리나라의 음식시장 그리고 또 다른 아프르카에서의 기아들이 연결되어 있다는 생각을 할수있게 된다.』

  보통 계발도상국이나 3류국가(3류라는 말을 참으로 싫어하지만 마땅한 단어가 생각나지 않는다.)를 평가절하 하는 빈번히 나오는 이유가 저들은 발전적인 생각이 없고 노력을 하지 않아서.라는 이유다. 개인을 봐도 그렇다. 가난한사람들을 통해 우리는 어떻게 손가락질을 하는가. 역시 같은 이유에서다. 노력을 하지않아서. 저들은 자력으로도 충분히 일어설수 있는 힘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간신이 일어섰을때 그들의 다리를 친것은 바로 힘있는 자들이였다. 그 황금 막대기로 말이다.  이건 자국무역을 보호하는 협정도 아니고, 가장 인간의 아니 살아있는것들의 기본적인. 먹는것에 대한 이야기다. 이미 세계의 곡물시장 가격을 조정하기위해 바다에 곡물을 수장시키고 있고 한쪽에서는 굶어죽고 있다. 얼마나 아이러니한지. 그 시대를 살아가는 사람에게는 시대에대한 책임이 있다. 우리가 6.25동란을 겪은 어르신들을 공경하는 이유는 그것에 있을것이다.(물론 그것이 전부는 아닐지라도.) 우리는 우리시대에 대한 책임이행을 얼마나 하고 있는가.

'1.보다 > 1.1 책. 그리고, 밑줄' 카테고리의 다른 글

Speed - 가네시로 가즈키  (2) 2007.04.16
왜 세계의 절반은 굶주리는가? - 장 지글러  (2) 2007.04.15
볼책들..  (0) 2007.04.15
달걀로 바위치기  (4) 2007.04.04

야비군.

2007.04.15 08:19
보호되어 있는 글입니다.
내용을 보시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