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명 Paul Auster
 1947년 2월 3일 미국 뉴저지주 뉴아크에서 태어남
 1969년 뉴욕 콜롬비아 대학에서 학사학위를 받음
 1970년 뉴욕 콜롬비아 대학에서 석사학위를 받음
 1974년 본격적으로 프랑스시 번역 및 창작 시작. 작가인 리디아 데이비스와 결혼, 아들 다니엘을 낳음
 1978년 뉴욕 장난감 대회에 '액션 베이스볼'을 갖고 참가. 리디아 데이비스와 이혼.
 1979년 아버지가 사망하여 유산을 물려받음
 1981년 시리 후스트베트와 결혼, 딸 소피아를 낳음
 1986년 프린스턴 대학 강사직을 맡음
 1994년 <거대한 괴물>이 메디치상 외국문학상을 받음, <우연의 음악>이 영화로 만들어짐
 1995년 영화 '스모크', '블루 인 더 페이스' 개봉
 1997년 깐느영화제 심사위원을 맡음
 1998년 영화 '룰루 온 더 브리지'를 직접 감독함

본문중..
  ‥삶이 한편의 이야기라면, 그리고 각자가 자신의 이야기를 엮어 나가는 저자라면,
 나는 그저 되는대로 이야기를 엮어 내고 있었다. 나는 아무 줄거리도 없이 이야기를
엮어 내면서 떠오르는대로 하나하나의 문장을 적었고, 다음 문장에 대해서는 생각을
하려고 하지 않았다. 어쩌면 그래도 괜찮았을지 모르지만 문제는 이제 대어상 내가
생각을 하지 않고 그 이야기를 쓸수 있느냐 하는 것이 아니였다.
나는 이미 그 일을 해보았었다.
문제는 만연필에 잉크가 다 떨어졌을때, 내가 어떻게 해야 되느냐 하는 것이었다.

                                                                                                           

  폴씨는 항상 날 차분하게 만든다. 중요한건 폴씨가 항상 추구해 오던
"나 자신을 잊을정도의 집중"이 나 역시 이책을 보면서 그 정도의 그것이 된다는게
- 아 ~ 그저 근접했을 뿐이지만 - 마냥 신기하고 재미있을 뿐이다. 확실히 코엘료
아저씨는 버닝하는 ~거의 폭팔에 가까운 정도의 감동을 주는 반면. 이건 은은히 탄다.
큭큭 웃긴건 머릿속엔 남는게 없는데 가슴은 찡~한게, 재독을 하게 하는 책이다.
거 보게~ 지난주에 읽은 공중곡예사는 아직도 가슴에 남지만 거의 70%를 까먹은(퍽)
내가 해보고 싶었던 세상에대한 무늬탐구. 흐르는데로살것? 후후. 포크씨가
이미 바닥까지 차버리셨고 난 그걸통해 벌써 본만큼 본것 같다.
아하~난 내려가보지 말아야지. 무서웠다. 흐르는데로 살다간.
딱 굶어죽기 쉽상이다. 큭큭.. 나만의 키티씨가 있다면 모르겠지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Tag // 달의궁전
1931년 출생, 서울대 국문과 <<여성동아>> <나목> 첫 발자욱
<미망> <그 많던 싱아는 누가 다 먹었을까> <나는 왜 작은 일에만 분개하는가>

                     - 박완서

본문중.
  우리가 신봉한 플라토닉은 실은 임신의 공포일 따름인것을.
                                                                                                         
  이번 2차 휴가때였다. H양에게서 추천받은 책한권.
"내가 박완서씨를 되게 좋아해서 말이지.." 하고 받은책.
"아 그래?" 하곤 들어왔는데.. 어. 이게 진중문고에 있는게다.
그래서 뭐 까뮈씨를 뒤로하고 집었지. 아 읽어봤는데..
완전 할머니가 들려주는 옛날이야기야. 어른들을 위한.
왠지 화롯불이 있고 따듯한 솜이불에 천천히 고구마따위를 먹으면서 말이지.
"그래서요? 와~"를 연발하며 들어야할 그런 분위기. 응.
대게 전쟁세대들은 그런 뭘까... 시대적 우월감?? 그런 냄새가 나는게 많은데
이건 전혀 그렇지 않았어. 그냥 조용히 이야기해줄뿐이지.
뭐 나도 불타는(?) 20대라 그런지 현보씨가 나 같았기도 했어.
은근히 투영시켜 보는 재미가 있더라고. 쿡쿡. 꽤 재미있게 봤는데.
"그" 남자의 이름이 한번인가 두번밖에 안나와서 "나"가 건이라는것도.
"그"가 현보라는것도 읽으면서 간신히 알게됬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 남자네 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