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 사진이란건,

불확실성 속의 현실을 담으려 할때,

가장 초심자의 행운이 빛나며, 아무것도 모를때 가장 잘찍을수 있는

굉장히 모순된 도구인거 같다. 최소한 나에게는..

알면 알수록 건들수 없고, 비율과 대비 색조, 색채에 대해 알아갈수록.

그 깊이와 감동을 쫒아 갈수 없음은 물론이거니와. 흉내는 커녕

내가 원했던 1%도 그에 미치지 못하니 말이다.


그나저나 난 오로라가 보고싶다.

그 거대한 장관을 사진으로 찍어보고 싶기도 하고, 하늘이 찢어지는 소리를 듣고 싶기도하다.

기다리는 시간조차 의미있을것 같은....


무튼, 그게 내가 요즘 사진을 안찍는 이유중 하나이며, 또한 잘 찍히지 않는 이유 인것도 싶다.

그나저나 다들 안녕하신지??!    

'2.쓰다 > 2.1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감사  (0) 2013.06.18
사실 사진이란건....  (3) 2013.02.01
2012 감사 김동률 '앵콜  (0) 2013.01.19
바티칸 박물관전  (0) 2013.01.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