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주 대면함.

from 2.쓰다/2.1 일상 2008.04.30 00:13
마주 대면함.

메신져로 사람과 이야기하는 것은 커다란 부담이 되질 않는다.
그것은 마치 돋보기로 사람을 보는것과 같아서 내가보는 당신과 당신이 보는 나를 왜곡시킨다.
우리는 그것이 무엇이든 그 주제에 관해서 씨부렁 댈수 있으며 그게 진실이든 거짓이든 별 충격을 받지 않는다.
심지어 자기자신에 관한 이야기나 너에 대한 이야기라던가-
그건 왜곡된 이미지니깐. 또는 같은 공간이 아니라는 이유에서도 꽤 큰 이유가 될수도 있겠다.
문자의 가벼움이란 이런걸까.


전화기를 쓰면 말은 조금 달라진다.
우리는 같은 시간속에 있으며 대화는 실시간으로 이루어진다. 어색한 침묵이 있을수도 있고.
자잘한 웃음과 어쩌면 살짝살짝 묻어나오는 비웃음 따윌, 귀가 민감한사람이라면 들을수 있겠지.
여전히 같은 공간이 아니라는 점에서는 한계가 나타난다. 통화를 하면서 내가 무얼보고 있는지.
내가 무슨 행동을 하고 있는지 상상으로서는 매꿀수 없는 간격이 있으니깐.
어떻게 보면 오목랜즈로 보는것과 비슷하다고 하겠다.
사실.
오목이든 볼록이든 거기서 거기다.


문제는 대면함이다.
우리는 같은 시공간에 있으며 모든 주위상황을 함께 느낀다.
내가 넌지시 던지는 시선을 당신이 느낄수도 있고, 손가락 사이로 살며시 스치는 바람따위도 같이 느낄수 있겠지.
내가 무엇을 하고 있는지 내가 말하고자 하는것은 무엇인지. 거의 발겨벗겨진체로 대면하는것이다.
사실 그런게 무섭다. 누군가에게 압도되어진다는 기분. 글자로서의 상상과. 목소리로서의 끼워맞춤이.
그저 신기루였을뿐이라는 불안감 따위 말이다. 그런상황에서 대처방법을 잘 모르는 나같은 인간상이라면야.
말할 필요도 없겠지. 지금 내가 어떤상태에 있는지 얼굴에 다 떠오를테니.
이런경우에 내가 대면했을때엔, 답이 거의 없다고 보는데 몇가지 방책을 보자면.
애초에 그 분위기의 어색함을 깨고 끊임없이 발랄할수 있는 사람을 만나던지.
그 모든걸 무신경하게 보낼수 있을 정도의 내공을 가진 사람을 만나는지.
혹은 로또에 맞을 확률을 기대하며 말이 없어도 서로가 편한한 관계를 기대하는편도 나쁘지는 않다.

음.. 라고 이야기해도 요즘은 사람을 안만난다. 팔이 굽네.. 큭.

사용자 삽입 이미지

'2.쓰다 > 2.1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뜬금.  (0) 2008.05.02
마주 대면함.  (6) 2008.04.30
깨져버린 기억들  (0) 2008.04.14
남산엘 다녀왔습니다  (4) 2008.04.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