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마.

from 2.쓰다/2.1 일상 2007.07.11 03:22



우리집에는 1G짜리 낡은 하드가 있다. USB도 4G가 나오는 세대에.

게다가 이녀석은 제대로 동작하지도 않는다. 뭐 워낙 컴퓨터 부품을 버리지 않는 내 성격도 한몫을해서 아직 버리지 못하고있기는 하지만.. 낡디 낡은 하드를 물끄러미 보고 있자면 꼭 나랑 어딘가 닮은 면이 있어서 버리질 못하는. 그런 기분이 들기도 한다. 녀석의 안에는 그전까지의 내 msn 대화 내용들이라던가 정말 몇백번씩듣고 추려서 추린 mp3파일들 따위. 가 들어있다. 이를테면 그때 그시절의 J-Fusion 같은. 언젠가 안에 있는 데이터들을 살리려고 한번 연결한적이 있었는데, 녀석이 말을 안듣는다. 장장 4시간을 낑낑된끝에 어찌어찌 간신히 연결이 되었다. 뭐가 이유가 되어서 갑자기 살아났는지는 모르지만. 그때의 대화를 보면서 mp3를 들으면서 잠깐 생각에 빠졌었다.

오늘은 왠지 그런 기분으로 밤을 맞는다.
죽어도 연결안될것 같았던 하드가 갑자기 살아서 내 앞에 그 안을 보여주듯이 갑자기 나란 인간이 정상이 된듯한 기분. 차분한 빗소리와 Lucid Fall 음악.
가만히 있다가 옆을 보니 군대에서 쓰던 가장 힘들었고 그만큼 잘 썼던 일기장.
어찌도 그리 분노하고 찌질대고 울며 자학하고 살았던지 신기하기만 했던 그날들.
그날들의 나조차 용서할수 있을것만 같은.

오늘 같은밤에.

그런 종류의 차분함.
나를 용서할수 있을.
것만 같은.

그래..

그런 종류의 차분함.

'2.쓰다 > 2.1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적 콘서트 - 나무로 만든 노래.  (8) 2007.07.12
장마.  (4) 2007.07.11
걷기.  (3) 2007.07.07
이승환 Hwantastic 콘서트  (0) 2007.05.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