늦은밤에 신카이 마코토의 작품을 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예고편.





그는 대단한 사람이다. 혼자서 에니메이션 한 작품을 만들어서가 아닌(물론 이것도 대단하다만.) 그는 일상의 소소함을 잘 이끌줄 아는 사람이다. 그의 작품에서의 시점은 항상 소소한것으로 서사가 이어져 있으며 그 소소함은 개인적으로 국한된것이 아닌 누구나 느낄수 있는 소소함으로 시작한다.(여기서 그의 위대함이 시작된다.) 이번에본 작품은 더욱더 그러해서 마음에 들었다. 정말 좋아하는 사람과 하루를 보내고 헤어질때 무엇이 기억에 남는가. 그사람의 뒷모습 걸어왔던 발자욱 그리고 하늘.
나의 개인적인 경험과 거의 완벽히 맞아 떨어져버린 그의 서사와 대사와 이미지에서 난 전율을 느낄수 밖에 없다고 해야할까. 또한 그의 작품 대부분은 대화에 대한 것이 다루어져 있어서 마음에 든다. 총체적인 대화말이다..(communication... 정도 되려나. 대화뿐만이 아니다.. 표정 손짓 그 모든것을 포함한 그것.) 그런것에서 많은 고민을 가지고 있던 나는 이작품이 그것에 대한 해결책을 내놓았던 그렇지 않던, 그것을 다루어주었다는 것만으로도 꽤나 위로가 되었다. 그 또한 그랬을런지는 잘 모르는 일이지만.

  별것아닌 일상의 이야기를 풀어낸다는것은 상당히 어려운일이다. 우리는 항상 일상을 지나치고있고 그것에 대해 그다지 자각하지 못하기 때문일까. 범작은 하나의 작품을 가지고 여러가지 생각을 하게한다. 하지만 명작은 하나의 작품을 가지고 모두를 하나의 생각으로 묶는다. 신카이 마코토가 그렇다. 그는 항상 일상적인것으로 우리에게 감동을 주고 나에게 있어서는 최소한 내 지인들을 하나도 묶는다.

그는 그런사람이다.

뱀다리. 그의 경험의 깊이란 어느정도일까. 그의 작품을 보고 있자면 그의 서사 방식은 결코 매체를 통한 2차적 경험습득이 아닌(책이나 음악이나 영화등등) 지극히 그의 개인적인 경험에서 우러나온 것들이다.(이건 설명해준다고 설명될 성질이 아니다.. 그저 보면 알수있다!) 지극히 개인적인것을 누구나 느낄수 있는 경험의것으로 풀어낸다는것은 보통내기의 일이 아니다..

+ 그의 작품이면 무엇이든지 추천하는바.
++ 맥주와 함께라면 더욱이.
+++ 그의 작품을 보고 있자면 램브란트가 생각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1.보다 > 1.1 책. 그리고, 밑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재즈처럼 하나님은.  (0) 2007.08.08
초속 5cm _ Shinkai Makoto  (2) 2007.07.28
07.07.14  (2) 2007.07.14
시간을 달리는 소녀  (5) 2007.06.21